고객센터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문의게시판
HOME > SERVICE > 보도자료
제목 세포 노화 두가지 경로 확인…노화 지연 기대 등록일 2020.07.23 15:24
글쓴이 에디스젠 조회 126

노화는 불가피하지만 과학자들은 노화 과정을 늦추는 데 한 걸음 더 다가섰다.

UCSD(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과학자들은 세포 조작이 쉬운 효모를 활용해 노화를 연구, 다른 세포도 같은 원인으로 노화 속도가 동일한 지 이해하려했다.

사이언스(Science)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같은 유전자 물질과 같은 환경에서 만들어진 세포들조차 뚜렷한 두가지 방식으로 노화가 진행됐다.

과학자들은 미세 유체 공학과 컴퓨터 모델링을 포함한 기술을 사용해 세포 핵에 위치한 원형체인 핵소체(nucleolus)의 점진적인 감소로 인해 효모 세포의 약 절반이 노화됐음을 밝혔다. 그러나 다른 절반은 세포의 에너지를 생산하는 미토콘드리아(mitochondria)의 기능 장애로 인해 노화됐다.

과학자들은 세포가 생명 초기에 핵 또는 미토콘드리아의 두 경로 중 하나로 궁극적으로 쇠퇴하고 죽을 때까지 노화 경로를 지속한다고 말했다.

연구원들은 세포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이해하기 위해 추가 테스트를 수행했다. UCSD 분자 생물학 연구 교수 난 하오(Nan Hao) 수석 저자는 “세포가 이러한 결정을 내리는 방법을 이해하기 위해 우리는 각 노화 경로와 그 사이의 연결을 기본으로 하는 분자 과정을 확인, 가전 제품을 제어하는 전기 회로와 유사한 세포 노화를 제어하는 분자 회로를 밝혀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노화 환경을 모델링 한 후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사용해 마스터 회로를 다시 프로그래밍하고 DNA를 수정, 노화 과정을 조작하고 최적화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 그런 다음 수명이 획기적으로 연장된 새 노화 경로를 만들 수 있었다. 이것은 궁극적으로 인간 노화를 지연시킬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믿고 있다.

하오는 “이것은 존재하지 않는 노화 경로이지만, 규제 방법을 이해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새로운 노화 경로를 설계하거나 조절할 수 있다”며 “우리의 연구는 인간 노화를 효과적으로 지연시키고 건강한 삶을 연장하기 위한 목적으로, 인간 세포의 노화 정도를 프로그램하기 위해 합리적으로 유전자 또는 화학 기반 치료법을 설계할 가능성을 높인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복잡한 세포, 유기체 및 최종적으로 인간에서 모델을 테스트하고 치료제와 약물의 조합이 수명을 연장하는 방법을 테스트할 계획이다.